<굿나잇 앤 굿럭 Good Night, and Good Luck>은  조지 클루니가 연출한 두번째 영화입니다. 조지클루니는 이 영화로 2005년 베니스 영화제에서 각본상을 받았고, 이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과 각본상에 노미네이트 됐습니다.

영화는 ‘빨갱이’ 색출이 한창이던 1950년대 미국에서 일어난 실화를 바탕으로 합니다. 매카시즘이라 불리는 공안정국 아래에서 언론인들이 진실을 보도하며 맞선다는 내용입니다. 좋은 시나리오와 그것을 구현해낸 연출력, 명료하게 전달되는 메시지가 돋보이는 영화죠.

아울러 이 흑백영화의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데 일조한 건 바로 음악입니다. 1950년대 중반이라는 시대적 배경, 스크린에 자욱한 담배연기, 주제를 다루는 진중함은 흑백 화면에 입혀지는 재즈보컬과 지독하게 잘 어울립니다. 

보컬을 맡은 사람은 다이안 리브스(Dianne Reeves). 그래미 베스트 재즈 보컬 앨범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보컬리스트입니다. 그녀는 바로 이 영화의 오리지널 스코어로 2006년에 그래미 상을 받았죠. 다이안 리브스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생략하겠습니다. 좀 더 그리고 쉽게 알고 싶으시면, 아래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남무성 글, 그림(2011.12.03, 네이버 뮤직)


그럼 본격적으로 영화와 음악을 알아보겠습니다.

영화의 시작과 더불어 귀에 익은 음악이 나옵니다. 연회장에서 참석한 사람들이 인사를 주고 받으며, 기념사진을 찍기도 하는 편안함이 있습니다. ‘When I Fall In Love’라는 사랑노래가 덧붙여지면서 차분한 분위기를 만듭니다. 
● When I Fall In Love




주인공인 애드워드 머로가 나와 기조연설을 합니다. 그는 TV 시대에서 방송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가져야 할 자세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광고주와 스폰서십에 좌우되는 방송만 하다보면 망상에 빠질거란 걸 경고하는거죠. 플래시 백하면서 두번째 노래가 나옵니다. TV 시대의 시작을 알리는 알람처럼 말이죠.

● TV Is The Thing This Year




머로와 취재팀은 지역신문에 보도된 작은 기사에 주목합니다. 한 공군장교가 가족이 공산주의와 관련돼 있다는 이유로 해임된거죠. 머로는 장교의 해임이 부당하고 적법한 절차를 따르지 않았다는 방송을 내보냅니다. 본격적으로 매카시즘을 다루기 전 연습게임이라고나 할까요. 내가 너 지켜보고 있다, 라는 경고도 함께요.
● I’ve Got My Eyes On You




머로와 취재팀은 이제 매카시즘을 정면으로 다루기 시작합니다. 경영진과 FBI의 압력 속에서도 꿋꿋하게 방송을 준비하죠. 그들은 방송을 통해, 법절차를 지키지 않는 맥카시 의원의 월권행위를 고발하고 표현의 자유에 대해 주장합니다. 성공적인 방송이 끝나고 위스키를 마시는 장면에서 절묘한 음악이 나옵니다. 맥카시 의원의 심정(?)을 표현했달까요?
● You’re Driving Me Crazy




매카시즘의 허위성과 위험성을 밝히는 작업이 계속됩니다. 머로에 대한 허위사실과 인신공격도 이어지죠. 하지만 그를 더욱 슬프게 하는 사건이 일어납니다. 다시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되어갈 때 쯤, 동료 앵커이자 그를 지지했던 돈 홀렌백이 자살하고 맙니다. 믿을 수 없다는 머로의 표정 위로 ‘How High The Moon’이 흐릅니다.
● How High The Moon




매카시즘 취재는 다소 쓸쓸한 결말을 맺습니다. 진실을 밝히고 시청자를 깨닫게는 했지만, 편성개편을 피할 수 없었던거죠. 머로의 기조연설로 돌아온 영화는, TV와 방송이 오락이나 상업성을 넘어서야 한다고 말합니다. TV를 깜빡이는 ‘바보상자’로 만들지 않는 건, 방송을 만드는 언론인의 날카로움과 치열함에 있는 건 아닐까요. 영화는 이런 울림과 함께 마지막 음악을 남깁니다. 
● One For My Baby




영화에서 쓰인 음악은 이렇게 여섯곡에 불과합니다. 물론 오리지널 스코어에는 15곡이 수록돼 있습니다. 스탠다드의 명곡들을 다이안 리브스의 목소리로 듣고 싶다면 꼭 들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아, 이 영화의 또 다른 재미는 다이안 리브스가 직접 출연해서 노래 부른다는 점입니다. 몇 컷 안 되지만 기억에 남네요. 50년대 라디오 스튜디오 라이브의 묘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2014년의 마지막날인 31일(이하 미국 현지시각), [Variety]는 2015년 가장 기대되는 영화 편을 스틸컷과 함께 간단히 소개했습니다. 마틴 스콜세지와 스티븐 스필버그의 신작이 눈에 띄는군요. 미국 영화나 시리즈물, 블록버스터 등 이미 개봉 예정일이 공개된 영화들을 소개하는데 그쳐서 조금 아쉽긴 합니다.


1.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Fifty Shades of Gray)

이 영화에 대해서는 지난번에 포스팅한 적이 있기 때문에 따로 상세히 설명드리지 않겠습니다.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내년 베를린 영화제에서 전세계 최초 개봉"이란 포스팅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2. 쥬피터 어센딩(Jupiter Ascending)

워쇼스키 남매의 영화입니다. 밀라 쿠니스와 채닝 테이텀 등 헐리우드에서 핫한 배우들이 출연합니다. 게다가 배두나까지! <클라우드 아틀라스>에 이은 SF 영화입니다. 작년 여름에 개봉 예정이었는데 영화촬영이 지체되면서 개봉일도 해를 넘겼습니다. 영화를 통해 또 어떤 어려운 철학을 말할 지 벌써부터 머리가 아파옵니다.


3. 신데렐라(Cinderella)

디즈니가 <신데렐라>를 실사로 만들었습니다. 주연인 신데렐라 역은 릴리 제임스가 맡았습니다. 엠마왓슨이 고사했죠. 계모는 케이트 블란쳇이고, 헬레나 본햄 카터도 나옵니다. 왕자는 리처드 매든이 맡았다고 합니다. <토르>,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등을 감독했던 케네스 브래너가 연출했다고 합니다. 그가 연출하는 디즈니 영화라... 어떤 톤이 될지 감이 안 잡히긴 합니다. 3월 13일 개봉이라는군요.


4. 인서전트(Insurgent)

동명소설이 원작이었던 <다이버전트 Divergent>의 후속작입니다. 정말 별로였던 영화였는데 후속작이 벌써 3월 20일에 개봉한다고 합니다. 주연은 쉐일린 우들리, 테오 제임스로 변함이 없습니다. <안녕, 헤이즐 The Fault in Our Stars>의 그 쉐일린 우들리입니다. 딱히 영화가 끌리진 않는데 제가 좋아하는 나오미 왓츠가 나온다고 해서...이걸 봐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 중입니다. 


5. 분노의 질주: 더 세븐(Furious 7)

주연배우였던 폴 워커의 갑작스런 사고사로 제작 자체가 연기됐었던 <분노의 질주: 더 세븐 Furious 7>입니다. 폴 워커의 모습이 CG와 대역으로 다시 살아나 영화에 나온다고 합니다. 4월 3일 개봉입니다.


6. 어벤저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Avengers: Age of Ultron)

긴 말 필요없는 영화입니다. 미국에서는 5월 1일 개봉이라고 합니다. 


7. 피치 퍼펙트 2(Pitch Perfect 2)

[Variety]조차 '매우 기대되는 후속작'이라고 소개하고 있네요. 전편이었던 <피치 퍼펙트 Pitch Perfect>의 전세계 수익(1억 달러)이 짭짤했는지 후속편도 만들었네요. 1편에서 조연으로 나왔던 엘리자베스 뱅크스가 이번엔 아예 연출을 맡았습니다. 5월 15일 개봉입니다.


8.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Mad Max: Fury Road)

<매드 맥스> 시리즈의 감독인 조지 밀러가 연출하는 네번째 <매드 맥스>입니다. 톰 하디, 샤를리즈 테론, 니콜라스 홀트 같은 좋은 배우들이 함께 했습니다. 5월 15일 개봉이군요. 어렸을 때 봤던 <매드 맥스>의 충격적인 영상을 4편에서도 볼 수 있을지 개인적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9. 투모로우랜드(Tomorrowland)

디즈니가 만든 SF입니다. <인크레더블 Incredable>, <라따뚜이> 등을 연출한 브래드 버드가 감독입니다. 공개된 티저 영상을 봤는데요. 일단 디즈니에 낚였다고 해도 좋을 정도입니다. 게다가 조지 클루니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더더욱. 5월 22일 전미 개봉입니다.


10. 안투라지(Entourage)

시즌 8까지 방송된 미국 드라마의 극장판입니다. 본 사람들에 따르면 남성판 <Sex and The City>라는데, 남자들한테 참 좋다던데, 저는 이 미드를 안 봐서 뭐라 설명할 방법이 없네요. 미드 출연진들이 그대로 나온다고 합니다. 6월 5일 개봉이구요. 그런데....할리 조엘 오스먼트가 나온다고??


11. 쥬라기 월드(Jurassic World)

22년만에 나온 <쥬라기 공원>의 후속편입니다. 포브스(Fobes)가 선정한 '2014년 최고 흥행수입 배우' 2위에 빛나는 크리스 프랫이 주연을 맡았습니다. 6월 12일 개봉입니다.


12. 인사이드 아웃(Inside Out)

<몬스터 주식회사 Monster University>이후 2년만에 픽사(Pixar)가 내놓은 애니메이션입니다. 사춘기 소녀의 심리세계가 주제라고 하는데요. 짐작이 잘 안 갑니다. 그래도 픽사니까 봐야 하는걸까요? 6월 19일 개봉입니다.


13. 테드 2(Ted 2)

세스 맥팔레인 감독의 <테드 Ted> 후속편입니다. 이번에도 마크 월버그가 테드(목소리: 세스 맥팔레인)와 함께 합니다. 그리고 리암 니슨, 아만다 사이프리드, 모건 프리먼도 나옵니다. 6월 26일에 개봉합니다.


14. 터미네이터 제네시스(Terminator: Genisys)

내일 모레 70살인 아놀드 슈워츠제네거 옹이 터미네이터로서 마지막 열정을 불태웁니다. 저도 꼭 보고 싶었는데 '그 놈' 때문에 접었습니다. 액체인간 T-1000 역에 나오는 '뵨'때문이죠...전미 개봉일은 7월 1일입니다.


15. 미니언즈(Minions)

<슈퍼배드 Despicable Me> 시리즈를 보신 분들이라면 아실겁니다. 이 미니언들을. 영화는 미니언들을 위한 스핀오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산드라 블록과 마이클 키튼이 주인공 목소리를 맡았습니다. 7월 10일에 개봉합니다. 참고로 <슈퍼배드 3 Despicable Me 3>은 2017년 개봉예정이라고 하네요.


16. 앤트-맨(Ant Man)

마블의 히어로인 앤트 맨이 드디어 영화 데뷔를 합니다. 7월 17일 이후, 어벤저스에 합류할 새로운 히어로가 될 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17. 트레인렉(Trainwreck)

바닥인생을 살던 사람의 인생역전을 그린 코미디 영화라는데요. 평범한 영웅을 좋아하는 미국인의 취향에 적합하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7월 17일 개봉입니다.


나머지 17편을 이어서 소개합니다. 




코엔 형제의 신작 소식이 벌써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번엔 코미디 입니다. 개봉일은 무려 2016년 2월 5일이랍니다. 29일(현지시각) [Variety]는 기사를 통해 코엔 형제의 새 영화 <황제 폐하 만세! Hail Caeser!>의 개봉날짜를 알렸습니다. 


영화의 출연진이 엄청납니다. 조쉬 브롤린, 조지 클루니, 랄프 파인즈, 틸다 스윈튼, 채이닝 태이텀, 스칼렛 요한슨, 요나 힐.... 이 영화를 어떻게 1년 넘게 기다립니까?


영화는 1950년대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배우들을 스캔들로부터 지키기 위해 소속사가 탐정들을 고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라고 합니다. 이 영화를 도대체 어떻게 1년 넘게 기다립니까?


● 참고 : [Variety], Coen Brothers Comedy 'Hail Caeser!' Set for Release on Feb. 5, 20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