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아, 님은 갔지마는 나는 아직 님을 보내지 아니하얐습니다."

만해의 싯구절처럼 우리는 그를 아직 보내지 않았습니다. 아니, 그가 어느 공연장에서 관객들과 뛰놀고 있을 것만 같습니다. 어제 뉴스를 통해 전해진 그의 느닷없는 죽음 앞에 한동안 멍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가라앉지 않는 마음으로 그의 영화음악을 찾아봤습니다.


그는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에서 영화음악을 본격적으로 맡기 시작합니다. 이 영화는 시인이었던 유하 감독의 시집 제목이자 충무로 데뷔작입니다. 아이돌 같은 인기를 누리던 신해철이 넥스트를 결성한 뒤, 영화음악이라는 새로운 분야에 뛰어들었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동규, 정기송 등 N.EX.T의 멤버들이 OST에 함께 했습니다.

● 푸른 비닐우산을 펴면(1993)


첫 영화음악을 만든 후 3년만에 그는 <정글 스토리>라는 음악영화의 음악감독을 맡습니다. 당시 생초짜 신인이던 윤도현이 주연을 맡았고, 김창완과 현재 YB의 멤버들(박태희, 김진원)이 출연했습니다. 이 영화의 음악 또한 N.EX.T의 멤버들이 참여하고 있는데요. 특히 김세황이 연주하는 [Main Theme from Jungle Story Part 1], 댄스곡 같은 [아주 가끔은], 신해철의 정치의식이 엿보이는 [70년대에 바침], 산울림의 곡을 일렉트로닉과 얼터너티브 사운드로 리메이크한 [내 마음은 황무지], 슬프고 서정적인 [그저 걷고 있는 거지]까지. 명곡들이 OST에 담겨 있습니다. 그 중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건 [절망에 관하여]입니다.

● 절망에 관하여(1996)


<정글 스토리>라는 영화는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지만, 신해철은 이 영화의 음악감독으로서 영화음악에 대해 눈을 뜬 건 확실해보입니다. 영국 유학을 다녀온 1999년 그는, 송능한 감독의 <세기말>에 영화감독을 맡습니다. 영국 유학시절 한국말을 잊지 않으려고 <넘버3>를 외울정도로 봤다던 신해철. 그 <넘버3>의 감독 송능한이 만든 영화에 음악감독이 된거죠. 이 영화의 OST는 유학하며 배운 음악이 밑거름이 됐습니다. 국악과 크로스오버를 모색한 [Nocturne - Main Theme], 유학 후 발표한 그의 싱글인 [일상으로의 초대]와 유사한 [Bubble Love] 등이 있습니다. 신해철의 음악은 이렇게 조금씩 변해 가고 있었습니다.

● 내일로 가는 문(2000)


신해철은 <세기말>의 음악작업 이후 영화음악 그만 하겠다고 했답니다. 영화음악을 만든 사람으로서 부끄럽지 않아야 하는데, 얼마나 타당한 음악이냐고 자문했지만 확신이 안 서서였다고 합니다(씨네21, <세기말>의 영화음악, 도발의 뮤지션 신해철을 만나다). 그리고 8년이 지난 2007년, 그는 마지막이 될 영화음악 작업을 합니다. 바로 <쏜다>의 음악감독을 맡았죠. 신해철은 영화의 시나리오도 안 읽고 대략적인 줄거리만 들은 뒤에 전격적으로 작업에 참여했다고 합니다. "영화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꿰뚫을 수 있는 음악을 만들어 내겠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그런만큼 <쏜다>의 OST는 도그 테이블(Dog Table), 스키조, 마이크로 키드, 뷰티풀 데이즈 등 많은 인디밴드들이 참여해 다양한 색깔의 음악으로 채웠습니다. 그런데 아쉽게 영화의 실패로 음악 또한 빛을 보지 못했습니다.


<쏜다>의 OST 음악을 찾으려고 무진장 뒤졌는데도 못 찾았습니다. 그래서 N.EX.T가 노래한 애니메이션 <영혼기병 라젠카>의 주제곡 [해에게서 소년에게]를 올립니다. 

● 해에게서 소년에게(1997)


그동안 저 그리고 우리 모두의 심장을 뜨겁게 해줘서 고맙습니다. 당신이 남겨둔 음악으로 행복하겠습니다. 그리고 아프지 않을게요. 그곳에선 편안히 쉬시길.



+ Recent posts